• "date": "2020/04/02"
  • "title": "NATURAL HIGH"
 
 
<영화 콜미바이유어네임>
 
 
보기만 해도 배부른 풍경이 있다.  녹색 나무와 콸콸 쏟아지는 과실주, 싱싱한 젊음, 쏟아지는 햇살과 웃음소리 같은 것들…
그런 것들이 좋은 이유는 누구에게나 풍요로움에 대한 욕망이 있기 때문이다.
풍요로움은 어느 한 때의 이야기이이며, 사람들은 그 한때를 즐기기 위해  꽃을 심고, 정원을 가꾸고, 그늘 아래에 몸을 누인다.
 
건조한 도시에서는 무엇을 통해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을까 생각해 본다.  주택의 면적, 통장에 찍히는 액수, 지갑에 꽂혀있는 괜찮은 명함,…
현대의 사람들은 실질적으로 유용한 것 안에서 풍요를 느낀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텍스트가 유용한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으며, 동시에 아직은 그 사실을 부정하고 싶은 시대에 살고 있다.  
녹색 나무와 콸콸 쏟아지는 과실주, 싱싱한 젊음, 쏟아지는 햇살과 웃음소리 같은 것들은 이제 고전적인 풍요로움이라고 불러야 할지도 모른다.
유럽의 오래된 도시에는 아직  고전적인 풍요로움이 많이 남아 있다. 걷다보면 만나는 짙푸른 공원들, 오래된 수도꼭지를 통해 깨끗한 물이 흐르는 공터들…
무심한 곳에서 넘치는 여유를 만날때 느낄 수 있는 풍요로움을 잊지 않도록 해주고 싶다.  
‘이곳에도 나무를 심고 분수대를 설치하면 풍요로워지는게 아닌가?’ 생각할 수 있지만, 그건 내키지 않는 일이다. 
가게 문을 열고 나와서 마주하는 서울은 높은 가로수와 통통한 비례의 고층 빌딩이며, 검은색 잠바와 일정한 크기의 보도블럭이다. 
우리에게 없는 것을 무턱대고 좋아하다 보면 괜히 서글퍼지는 법이다.
 
과거 페르시아에서는 자연의 모습을 모티브로하여 카펫을 만들었다고 한다. 자연에서 추출한 안료를 사용하여 자연의 패턴을 집어넣고 그 위에 앉아 생활을 했다.
그들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변하지 않는 한 때를 기념해 두었다. 내추럴하이에서 기념한것은 우연히 만나게되는 풍요로운 정원의 한 때이다.
페르시아인들이 카펫을 만들 때 실과 염료를 사용해 자연을 모사했던 것처럼, 이곳에서는  돌과 철과 콘크리트를 사용해 자연의 풍경을 모사했다.
 

There are sights that fill you up just by looking at it. Sights such as green trees, sweet wine, fresh youth, pouring sunlight, and joyful laughter… These sights are pleasant because we all have a sense of desire for abundance. Abundance is a story of a once-upon-a-time and in order to enjoy this fleeting moment, humans plant trees, tend the garden and lie under the shade.

I wonder how one would enjoy a sense of abundance in a parched city. The size of one’s house, the number imprinted on one’s bank account, and a decent name card that is in one’s wallet… People of this generation feel a sense of abundance through things that are useful in the pragmatic sense. Although it is hard to admit it, we are living in a generation where superficial numbers and text are what have become useful, and at the same time we are living in a generation where we are in denial of this truth.

Perhaps things such as green trees, overflowing wine, fresh youth, and pouring sunlight should now be considered as archaic ways of thinking about abundance. In old European cities, these archaic ways are still to be found. The kind of lush green grass one would stumble upon, neglected corners where fresh water would flow through aged pipes… It is important that people don’t forget the abundance one feels when stumbling upon a seemingly indifferent yet calming places. One could think that planting trees and installing a fountain might give a sense of abundance, but this is not the ideal approach.

Unlike the kind of feeling you get from European cities as explained above, Seoul is quite different.
The kind of Seoul you would meet when coming out of a store is tall trees that line up along the sides of the roads, chubby high-rise buildings, jet-black coat and evenly sized blocks on the sidewalk. Developing a fond for something that one doesn’t have inevitably makes one depressed.

It is said that in ancient Persia they once weaved carpets with motifs found from nature. After extracting elements from nature, they would weave these as patterns, where they would sit on the finished carpet afterwards. They used their methods in order to commemorate and freeze a moment in time. The commemoration that happens in ‘NaturalHigh’ is a moment of a happenstance encounter with a lush garden that gives you a feeling of abundance. Similar to how the Persians used thread and dyes to imitate nature, ‘NaturalHigh’ used stones, steel, and chiseled concrete in order to express atmospheres found in nature. 

 
 
 
 

 

 

 

 

 

 

 

 
 
 
 
 

 

 
 
 
 
 
 
 
 
 
 
 
 
 
 
 
 
 

 
 
 
 
 
 
 
 
 
 

 
 
 
 
 
 
 
 
 
 

 
 
 
 
 
 
 
 
 
 

 
 
 
 
 
 
 
 
 
 

 
 
 
 
 
 
 
 
 
 

 
 
 
 
 
 
 
 
 
 

 
 
 
 
 
 
 
 
 
 
 
 
 
 
 
 
 
 
 
 

 
 
 
 
 
 
 
 
 
 

 
 
 
 
 
 
 
 
 
 
 
 
 
 
 
 
 
 

 
 
 
 
 
 
 
 
 
 
 
▲ 푸하하하프렌즈가 디자인하고 글로우디자인에서 제작한 수저통입니다.
 
 
 
 
 
 
 
 
 
▲ 푸하하하프렌즈가 디자인하고 글로우디자인에서 제작한 와인쿨러입니다. (라벨이 젖지 않음) 
 
 
 
 
 
 
 
 
 
▲ 푸하하하프렌즈가 디자인하고 글로우디자인에서 제작한 와인잔 걸이입니다.
 
 
 
 
 
 
 
 
 
▲ 침이 흐르는 것처럼 흘러내리는 분수입니다.
 
 
 
 
 
 
 
 
 
 
 
 
 
 
 
 
 

 
 
 
 
 
 
 
 
 
 
 
 
 
 
 
 
 
 

 
 
 
 
 
 
 
 
 
 
 
 
 
 
 
 
 

 
 
 
 
 
 
 
 
 

 
 
 
 
 
 
 
 
 
 

 
 
 
 
 
 
 
 
 

 
 
 
 
 
 
 
 
 

 
 
 
 
 
 
 
 
 
 
 
 
 
 
 
 
 
 
 
 
도시 어느 곳이라도 잘 살펴보면 나름의 규칙이 있다. 사용되는 재료의 단위가 있고, 재료의 성질이 있다.
그것도 도시를 구성하는 구성요소중 하나임을 부정할수는 없다.
허름한 건물의 규칙과 성질을 건물 내부에까지 끌어들이기 위해 기존 건물에 사용된 것과 비슷한 재료를 비슷한 크기로 나누어 사용했다.
 
 
 
 

 
 
 
 
 
 
 
 
 
 

 
 
 
 
 
 
 
 
 
 

 
 
 
 
 
 
 
 
 
 

 
 
 
 
 
 
 
 
 
 
 
 
 
 
 
※내추럴하이는 호주 내추럴와인을 마실수 있는 컨템포러리 레스토랑입니다. 장작에 구운 음식을 만듭니다. 
 
사진촬영: 노경
설계: 푸하하하 프렌즈 
시공: 글로우 디자인
가구디자인: 원투차차차
조경:  L 팩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