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깨

A man is lying in a room watching wallpaper continually. First the wallpaper is recognized as a combination of repeating same patterns. But as time goes by, tribal differences among the patterns come out. Some patterns are crushed and some patterns got stained. Finding difference by continuing watching, it is how the literature do when

2018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2018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1. 모집부분 및 응시자격 -건축설계 (건축학과 및 건축관련학과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2. 채용방식 -1차전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심사 -2차전형: 면접 3. 일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접수: 2017년 10월 26일 (목)  /이메일을 통한 접수 fhhhs@naver.com  /접수시간 08:00~ 23:59 -1차전형 합격자발표: 2017년 11월 1일(수) /개별통보 -2차전형:2017년 11월 8일 (수) /오후 2시부터 진행 -최종발표: 2017년

여의나루 선착장 국제 공모전

  얼마전 서울시에서 주최한 여의나루 선착장 국제설계공모에 참가했습니다. 건축가로서 우리가 올바르게 가고 있는지 확인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거든요. 회사를 만들고 하루하루 먹고 살기 바쁜 와중에 생각해보니 우리에겐 첫 현상설계였습니다. 당선 여부에 상관없이 우리가 정말 옳다고 생각하는 계획안을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매일 통닭을 시켜놓고 우리는 한강에 대한 생각을 나누었습니다.   Q: 너는 한강이 어때?   A:

어머님이 누구니?

    “CORRIDOR PROJECT”는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의  어정쩡한 복도공간을 대상으로 새로운 전시공간 혹은 휴식공간을 제안하는 프로젝트입니다.       미술관과 복도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복도는 언제부터 복도가 되었고. 겔러리는 언제부터 겔러리가 되었을까요? 우리는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의 복도를 생각하기 이전에 모든 복도와 겔러리의 출발점이 어디인가부터 찾아보았습니다.    어머님이 누구니?     과거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미술관을 둘러보며, 우리는 전시공간의

Some Kind of Bar

 병장 한승재 육군 졸업사진 군 시절, 허망하게 텔레비전이나 보면서 화면에 나오는 미녀들에 대한 평론을 일삼던 때가 있었습니다. 아찔한 소개팅…바이브나이트…찌질하던 그때가 갑자기 생각나네요.  그리고 제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우리가 좋아하던 케이블 방송 중에는 가장 섹시한 여자를 뽑는 프로그램도 하나 있었습니다. 참가자들이 두 명씩 나와 60초 안에 자신의 섹시함을 어필하면 그 자리에서 한 명은 통과, 한 명 탈락하는 살벌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보통 참가자들은

ㅁㅁㄷ 작은집

        설계를 의뢰하는 분들에게 질문이 있습니다!!!   왜 지어진 집을 사지않고 새로 지으려고 하시나요? 솔직히 말해서 저라면 막 특이하고 새로운 거 지어서 자랑하고 싶을 것 같거든요? 그래서 집을 새로 짓는거 아니에요?           그러니까 우리도 대지가 20평 남짓 안되는 이 땅을 두고 독특한 상상을 많이 해봤습니다. 일본잡지에 나오는 재밌는

2017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2017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드랍더비트…. 1. 모집부분 및 응시자격 -건축설계 (건축학과 및 건축관련학과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2. 채용방식 -1차전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심사 -2차전형: 면접 3. 일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접수: 2016년 10월 05일 (수) /이메일을 통한 접수 fhhhs@naver.com /접수시간 08:00~ 23:59 -1차전형 합격자발표: 2016년 10월 17일(월) /개별통보 -2차전형:2016년 10월 21일 (금) -최종발표: 2016년 10월

Read More

과천국립현대미술관 공간변형프로젝트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건축가들에게 새로운 공간을 제안받고 싶다고 했습니다. 오래된 개관을 자축하는 의미에서가 아니었습니다. 과거에는 우리나라의 중심 격인 미술관이었는데 서울에 큰 미술관들이 많이 들어서면서 관람객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이제 미술관의 미래를 다시 생각해야 보아야 할 시점에 다다라, 많은 건축가들의 의견을 묻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런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미술관이 죽으면

공릉역 오누이

 오누이는 수제맥주와 과일주스를 판매하는 카페+펍 입니다.   사이가 좋은 남매가 있었습니다. 이 남매는 어느날 자동차를 타고가다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 중앙선을 침범한 차와 부딪쳐 수십미터를 굴렀다고 합니다. 휴지조각이 된 차 안에서 오빠는 동생이 죽은 줄로만 알았다고 합니다. 다행이도 오누이는 약골이 아니었기 때문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덤으로 얻은 인생에서는 하고싶은 일을 하면서 살기로 다짐했답니다.   우리가

about

푸하하하프렌즈는 윤한진,한승재,한양규(가나다순) 3명으로 구성된 건축사사무소다. 이들은 서로 친구사이다. 그래서인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어김없이 서로 싸운다. 보통 유치한 이유가 싸움의 발단이 된다. 예를들어 한 친구가 자기 스스로 몸매가좋다고 평가를 하자 자기가 진짜 몸매가좋다고 생각하는게 어이없다며 비난을 하였고 내가 나를 몸매가 좋다고 생각하는게 너랑 무슨상관이냐며 말싸움을 하다가 결국 치고 박으며 싸운적이있다. 또 한번은 한친구가 진행중인 설계를 보던

옹느세자메 / on ne sait jamais

“너 어딜 가는데 이렇게 차려입고 나가니?” “슈퍼마켓.” “슈퍼 가는데 뭘 이렇게까지 차려 입어?” “옹느세자메~!”   이 불친절한 가게의 명칭, 옹느세자메에 대해 대신 설명을 드리자면, 한글로  “아무도 모른다”, 영어로 말하자면 “nobody knows” 정도의 프랑스식 표현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슈퍼마켓 가는 길에 무슨 근사한 일이 생길지도 모르니, 멋지게 차려입었다는 이야기입니다. 한남동에 문을 연 옹느세자메는’ 무슨 일이 생길지 알 수 없는’

french restaurant auprès (오프레)

예술의 도시 파리. 파리의 아름다운 공상을 담은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     파리에서 남자 주인공은 매일 밤거리를 해메고 다닙니다.     어젯밤에 가본 환상적인 그 장소를 찾으러 두리번거리지만, 찾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그러다 지나치기 쉬운 작은 골목을 꺾어 그 장소를 발견합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낭만적인 시대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연희동 꼭대기 집

연희동 꼭대기에 40년도 더 된 오래된 주택이 한 채 있었습니다.  젊은 부부 클라이언트는 탱크같은 집을 깔끔하게 고치고 오래오래 이 곳에서 살고싶어했습니다. 디자인과 더불어 단열, 배관, 주차 등의 기능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했습니다. <before> 이 와중에 옆모습 잘생김.     <after>       <special thanks to> “이런 씨발! 담은 담이야!”- 디자인 파괴자 마철갑 사장님 싸우느라 일하느라 참견하느라ㅋ

연남동 VITA 인테리어!

연남동에 벚꽃이 아주 예쁘게 피는 거리를 아시나요? 가운데 가로수를 사이에 두고 여유와 감각이 흘러넘치는… 서울에서 가장 운치있는 길이 바로 연남동에 있습니다. <사진출처:http://blog.naver.com/kimminju45> 이곳에 vita 두번째 매장이 문을 열게 되었습니다. vita는 지난 달 연희동의 허름한 차고에 처음 문을 연 ‘공정거래무역 스토어’ 인데요. 저번에도, 그리고 이번에도 물론 인테리어는 푸하하하가 맡게 되었습니다. (연희동 비타 인테리어 ㅡ> http://fhhhfriends.com/1188) 연남동 vita가

목동 해든아침약국

목동 파라곤단지 현대41타워에 약국이 하나 있습니다. 그곳엔 두 분의 약사님이 앉아계십니다. 어머니처럼 인자하고 부드러운 미소를 가지신 약사선생님, 그리고 냉소적인 미소와 함께 쩌렁쩌렁한 목소리를 발산하시는 약사선생님. “내가 제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어떤 약국들보다도 독특하고 멋진 그런 디자인을 해보란 말이야!다른 약국들은 어딜가도 다~~~~~~~~똑 같단 말이지!…” 약사선생님은 다른 약국과는 차별화되는 새로운 디자인의 약국을 원하고 있었습니다. 입구자체가 약국의 간판이

연희동 VITA

차고를 사무실과 쇼룸으로 변경하는 리모델링 작업입니다. 법규검토결과 다행히 이 건물에 주차대수는 산정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꽤 오랫동안 보일러실 및 창고로 사용된 탓에 건물의 상태는 최악이었습니다. (기름냄새+곰팡이 냄새+ 들쑥날쑥바닥+ 정화조매몰+전기없음) 가장 최악은  167cm~177cm 밖에 안되는 낮은 천장고 였습니다. 혼자 작업하다 쿵! 머리를 찍고 혼자 바닥에 뒹구는 안쓰러운 장면이 100번정도 반복되었습니다. 차고 문을 열고 닫았을때의 모습입니다.  오래된 주택의

동네건축가?

동네건축가? 동네건축가라는 명칭이 자주 쓰이는 요즘이지만, 아직도 건축가라는 사람들은 멀게만 느껴진다. “동네”라는 앞 글자가 왠지 친근하고 포근할 것 같은 느낌을 가져다 주지만, 집 지을 일 없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건축가란 평생 만날 일 없는 사람들이란 건 변치않는 사실이다. 처음 동네 건축가라는 이름을 듣고 떠오른 것은 동네에 즐비한 렉산 케노피였다. 누군가가 공들여 디자인했을 건물에 껌처럼 붙은 렉산

Read More